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페라리
에어컨 회로도
'
 
 
 
HOME > 뉴스 > 모터스포츠
폭풍 전날 펼쳐진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4R, 12
등록자 CARLNC 작성일자 2012-08-27 오후 2:16:30






폭풍 전날 펼쳐진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4R,

9월 5~6R 폭풍 경쟁 예고

1. 폴투피니시 오일기, 시즌 첫 2승 달성으로 팀메이트 최명길 턱 밑 추격.

오일기, “최명길, 기다려라. 형도 있다”

오일기(쏠라이트 인디고)가 26일 태백레이싱파크에서 펼쳐진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이하 KSF)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제4라운드에서 풀투피니시로 1위를 기록했다. 오일기는 지난 3개 라운드 우승자가 모두 다른 가운데, 6월 2라운드 우승에 이어 두 달만의 우승으로 시즌 첫 2승을 달성하며 시즌 1위 팀메이트 최명길을 바짝 추격했다.

코리아랩에서 1위를 차지하며 폴포지션을 획득한 오일기는 좋은 스타트로 뒤따르던 차량들의 연이은 사고에도 영향 받지 않고 선두를 유지했다. 경기 초반에는 경기 내내 2위를 달린 정의철(DM레이싱)에게 0.1초 차이로 바짝 추격 당했지만, 조금씩 거리를 벌리며 2.433초 차이로 정의철을 따돌리며 시즌 첫 2승의 주인공이 되었다.

한편 오일기의 팀메이트 최명길(쏠라이트 인디고, 2011 시즌 챔피언)은 이날 피트 스타트로 경기를 시작하여 한 때 7위까지 뒤처져 있었지만, 경기 막판 스퍼트로 2대를 추월하며 5위로 경기를 마쳤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DM레이싱의 정의철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그 동안 꾸준히 1차 예선 및 코리아랩에 진출하며 좋은 성적을 거두었던 정의철은, 1차 예선 베스트랩 및 코리아랩에서 2위를 기록, 2번 그리드에서 스타트 했다. 경기 내내 선두 오일기를 거침없이 추격한 정의철은 2위로 피니시, 시즌 첫 포디엄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정의철은 4라운드 포디엄 수상으로 시즌포인트 56점으로 차량 트러블로 고전한 장현진(서한-퍼플모터스포트)를 제치고 5위에 올랐다.

지난 라운드 챔피언 김중군(아트라스BX)은 이승진(채널A-동아일보)과의 접전 끝에 3위로 포디엄에 올랐으며, 팀메이트 조항우는 최명길, 전대은(서한-퍼플모터스포트)과의 접전 끝에 6위로 경기를 마쳤다. 김중군과 조항우는 각각 시즌 포인트 66점, 64점으로 쏠라이트 인디고 듀오에 이어 3, 4위를 유지했다.

이 밖에도 이승진(채널A동아일보)은 4위를 기록하며 지난 라운드에 이어 좋은 성적을 이어갔고, 서한-퍼플모터스포트의 듀오 전대은, 장현진은 각각 7위, 9위를 기록하였다.

2.  경기 초반 잇따른 사고로 뒤바뀐 순위, 시즌 종합 성적의 향방은?

이번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제4라운드는 경기 초반부터 치열하게 펼쳐졌다. 첫 랩 1번 코너부터 치열한 몸싸움으로 시작하여, 불과 3랩 만에 결승에 참가한 총 14대의 차량 중 1/3인 5대(이문성, 바보몰 / 최성익, 록타이트-HK / 황진우, 인제오토피아 / 타니가와, 인제오토피아 / 조성민, 채널A-동아일보)의 차량이 사고로 리타이어 하며 단 9대만 완주하였다.

특히, 시즌 포인트 중위권 선수들이 사고로 리타이어 하거나 4라운드 하위권으로 처지는 등 피해가 잇따라, 9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진행 예정인 5, 6 더블라운드가 무엇보다 중요하게 되었다.

한편 인제오토피아는 처음 출전하며 기대를 끌었던 황진우와 타니가와가 사고로 리타이어 하면서 쏠라이트 인디고, 아트라스BX와의 쉘 챔피언십 포인트 싸움에서 밀리게 되었다.

3.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 간의 3번째 교류, 성공적으로 끝나.

한편 KSF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제4라운드는 26일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치뤄진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이하 ‘슈퍼레이스’)에 파견되어 펼쳐졌다. 이날 태백을 찾은 많은 관중들은 슈퍼레이스뿐만 아니라 국내 최고의 원메이크 레이스인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관전 기회도 주어져 많은 볼거리를 즐길 수 있었다.

KSF와 슈퍼레이스는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을 위하여 통합전 및 파견 라운드 등, 올해 총 3번의 교류를 기획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하여 국내 모터스포츠 발전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최대의 두 대회는 지난 5월 KSF 개막전과 슈퍼레이스 2전이 성공적인 통합전으로 진행된바 있으며, 지난 7월 KSF 3라운드에는 슈퍼레이스의 Super 6000 클래스가 KSF에 파견라운드로 참가한 바 있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