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에어컨 회로도
페라리
'
 
 
 
HOME > 뉴스 > 모터스포츠
시즌 두 번째 원투승으로 모나코GP 제패 1
등록자 CARLNC 작성일자 2010-05-17 오후 3:12:56



파죽지세의 레드불 레이싱

시즌 두 번째 원투승으로 모나코GP 제패

 

붉은 황소 듀오, 꿈의 그랑프리 모나코의 우승 안았다. 

 지난 5월 16일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치러진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6라운드의 우승컵은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 호주)에게 돌아갔다.

3340㎞의 서킷을 총 78바퀴 도는 모나코 서킷에서 마크 웨버는 1시간 50분 13초355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2승과 함께 개인 통산 4승을 달성했다.

혹독한 시가지 레이스가 펼쳐진 이 날 경기에서 웨버 만큼은 여유를 지켰다. 1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그는 후미 주자들과 격차를 벌이며 안정적인 독주를 펼쳤고 지난 스페인GP에 이어 2연속 폴투피니시(Pole to Finish: 예선 1위, 결승 우승)의 쾌거를 올렸다.

이어 팀 동료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이 0.4초 기록 차로 2위를 차지하면서 레드불 듀오는 올 시즌 2번째의 원투승을 만들었다. 이로써 레드불은 올 시즌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이 날 경기는 서바이벌을 연상케 할 만큼 치열한 경기 양상이 펼쳐졌다. 선두권은 1초대의 차로 추격전이 이어졌고, 사고 등으로 순위변동이 이뤄지며 풍부한 경기 장면이 연출되었다.

그 중 추월쇼를 방불케 한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의 활약은 눈부셨다. 알론소는 예선에 참가하지 못해 최하위로 출발했지만 월드 챔프다운 기량을 선보이며 기적적인 6위를 만들었다.

여기에 상승세를 타고 있는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마지막 코너에서 알론소를 추월하는 역전극을 펼쳤지만 결국 주행 방해 판정으로 12위로 밀려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한편 이번 경기에서는 무려 4번의 세이프티카가 등장해 이색적인 볼거리를 안겼다. 맥라렌의 젠슨 버튼을 비롯해 윌리엄스, BMW자우버, 버진 레이싱의 모든 드라이버는 끝내 완주에 실패했다.

이로써 시즌 6라운드까지 레드불이 선두를 장악하며 변화를 맞았다.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포인트상으로는 웨버와 베텔이 78점으로 동점을 기록했지만 우승 횟수에서 밀려 베텔이 2위, 알론소가 75점으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 부문 역시 레드불이 156점으로 독보적인 1위, 페라리가 136점으로 2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선두권 방어에 실패한 맥라렌은 129점으로 3위에 올라있다.

레드불의 무서운 상승세와 선두권의 치열한 접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2010시즌 포뮬러원 7라운드 터키 그랑프리는 오는 5월 30일 이스탄불 파크에서 펼쳐진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