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페라리
에어컨 회로도
'
 
 
 
HOME > 뉴스 > 리콜
현대차 리콜 80만 대 0
등록자 CARLNC 작성일자 2020-08-14 오후 5:17:04


회로·연료파이프 제조불량,

전원부 이물질 유입, 소프트웨어 오류…

현대자동차 연이은 리콜, 상반기에만 82만여 대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며, 제작사에 결함 시정조치를 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월 제네시스 GV80이 소프트웨어 오류로 전진 기어를 넣고도 후진을 하는 결함이 발견돼 823대가 시정조치를 받았다.

이밖에도 아반떼 HD 차량은 화재 발생 가능성으로 41만여 대에 시정조치를 받았고, 5월에는 같은 결함으로 싼타페 18만여 대가 시정조치를 받았다.



올해 상반기에만 벌써 82만여 대가 리콜을 받은 것이다.

국토부는 올해 1월 16일부터 6월 말 현재까지 11건의 결함시정 조치를 발표했다.

여기에 포함된 리콜 대상 차량은 총 136만 5,177대로,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인 2,367만 대의 약 5.7%에 해당한다. 리콜 조치를 받은 차종은 BMW와 메르세데스-벤츠가 가장 많았다.

특히 BMW는 지난 5월 22일 118d 모델을 포함해 무려 79개 차종 130개 모델, 총 24만여 대의 차량이 시정조치를 받았다.



비록 일부 모델의 EGR 쿨러에서 발견된 균열 사례에 대한 선제적 예방 차원이라고는 하나, 모델 숫자로는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수치다.

하지만 심각한 것은 국내 점유율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현대자동차다.

지난 6월 5일 국토부가 발표한 결함 시정조치에 따르면, 현대 싼타페 TM 모델이 브레이크액 라인 관련 문제로 총 11만여 대가 리콜 조치를 받았다.

지난 월 아반떼 41만여 대, 5월 싼타페 CM 18만여 대에 이어 또다시 10만 대 이상의 차량이 수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국토부 결함시정 조치를 받은 현대차는 총 82만 5,975대에 이른다.

가장 최근에 발표된 싼타페 TM 결함은 브레이크액을 주입하기 전 공기를 제대로 빼지 않아 자동차안전성제어장치(ESC) 작동 시 차량의 측방향 미끄러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된 것이다.

심지어 이는 자동차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부분으로, 국토부는 시정조치를 먼저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차량은 지난 6월 5일부터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블루핸즈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작사는 결함시정 조치가 발표되면 해당 자동차 소유자에게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또한, 소유자가 시정조치로 인해 발생한 문제를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는 자동차관리법 제31조의2에 따른 것으로, 결함 사실을 공개하기 전 1년이 되는 날과 결함조사를 시작한 날 중 빠른 날 이후에 해당 결함을 시정한 자동차 소유자 및 결함 사실을 공개한 이후 해당 결함을 시정한 소유자에게 자체 시정 비용을 보상해야 한다.



자동차 소유자의 범위는 지금 해당 차량을 소유하지 않았더라도 소유 기간 중 해당 결함을 시정했다면 보상을 청구할 수 있다.

심지어 리콜 조치를 받은 자동차가 별다른 조치나 시정 없이 소비자에게 판매되기도 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차를 비롯해 기아자동차, BMW, 한불모터스 등 국내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대부분의 업체에서 리콜에 대한 조치 없이 4,700여 대의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제조사 측은 매장에 전시돼 있던 차량이 판매되기도 했고, 작업자의 실수로 판매된 차량도 있다고 해명했다.

현행법상 제조사가 자동차의 결함 사실을 인지하고도 별다른 고지 없이 소비자에 차량을 판매하면,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제조사들은 소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적잖은 피해가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적발이 된다 해도 판매로 인한 수익보다 벌금이 저렴하니까 고쳐지지 않는 것’, ‘레몬법은 기대조차도 안 하니 제대로 된 처벌과 보상으로 원천적인 해결책을 내야 한다’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5월 거듭 문제가 되고 있는 제네시스 GV80 디젤 모델에 대해 생산을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GV80은 기어 변속 오류에 이어 디젤 모델의 지나친 떨림 현상이 소유주들에게 끊임없이 언급되며 논란이 돼 왔다.

제네시스 차량 소유주들에게 보낸 공지에 따르면 ‘GV80 디젤 모델 일부 차량의 간헐적 진동 현상은 낮은 RPM으로 장시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의 누적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것’이라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엔진 보증기간을 기존 5년 10만km의 두 배로 연장하겠다는 보상 내용도 언급했다. D 기어에서 후진하는 현상은 리콜 조치 후 모두 정상화됐다.

하지만 엔진 떨림 현상은 운전자들이 ‘운전대가 흔들려 사고가 날 뻔했다’, ‘목소리가 떨릴 정도로 진동이 심하다’ 등 여러 문제를 제기한 만큼 보증기간 연장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필요해 보인다.

자동차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현대차 리콜 조치가 나올 때마다 반응이 두 가지로 나뉜다.

‘고치라는 명령을 받았으니 제대로 고쳐주면 그만’이란 입장, 그리고 ‘처벌이 약하니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것이다.



문제 발생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라는 입장이다.

대부분은 후자의 편에 서서, 터지고 난 문제를 수습하는 것보다 문제가 터지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는 리콜 이상의 심각한 문제가 운전자에게 발생해도 원인을 설명하기보다는 문제가 새어나가는 것을 막는 것이 더 급해 보인다.



지난 6월 4일 더 뉴 그랜저 차량이 출고 6개월만에 주행 중 화재가 발생해 전소했는데, 해당 운전자는 인터뷰를 통해 “현대차 관계자가 ‘보상 내용은 공론화자지 말아달라’, ‘외부 인터뷰를 자제해달라’라더라”라고 언급했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