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에어컨 회로도
뉴카렌스
'
 
 
 
HOME > 네트워크 > REPORT
Hot Issue / 전기차 배터리 해체 0
등록자 허인학 기자 작성일자 2018-04-18 오후 5:03:48


갈수록 늘어나는 전기차, 그렇다면 배터리는 어떻게?

전기차 배터리의 안전한 해체 방법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정책에 따라 갈수록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

정부의 지원 정책과 높은 효율성, 환경 친화적이라는 장점을 내세워 돌풍을 몰아치고 있다. 달콤한 유혹이다.

세금 감면과 값싼 유지비만 들으면 전기차를 사지 않아야 할 이유를 찾기 힘들 정도다. 하지만, 숨겨진 속사정을 알아야 한다.



애지중지 아끼던 본인의 전기차가 폐차가 된다면 그 속에 있는 배터리는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고 있는가? 아마 대부분이 모를 것이다. 그게 현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시선을 돌리고 있는 전기차. 사전계약으로만 준비된 물량이 동나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그만큼 전기차에 대한 인기가 높다는 것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등록된 전기차는 약 2만 5,000대. 오는 2022년에는 약 35만 대까지 보급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전문가에 따르면, 올해에만 약 860여 대의 전기차가 폐차될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2022년에는 9천여 대가 넘는 전기차가 폐차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런데 보급 정책만 열심히 세운 정부는 나머지 정책을 세우는 것을 깜빡한 모양이다. 전기차 폐차 시 처리해야 할 배터리에 대한 규정은 아직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갑자기 그런 말이 떠오른다. ‘덮어놓고 낳다보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 폐배터리에 대한 규정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분별한 전기차 보급은 또 다른 문제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전기차 폐배터리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 것일까? 현재까지는 전기차를 폐차 시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해야 한다는 규정만 있을 뿐 안전과 해체에 대한 규정은 마련되어 있지 않다.



전기차 배터리는 약 400V의 고전압이 흐르기 때문에 안전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전기차 배터리를 해체하기 위해서는 안전에 필요한 몇 가지 준비물이 필요하다.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대비한 보호구다.

작업자는 방열두건과 산업용 절연 안전모, 아라미드 방염복, 절연 장갑, 안전 절연화, 보호안경 등을 착용해야 한다.

모든 복장을 착용했다면 다음 단계다. EV 고전압 배터리 외관 및 기능손상과 누출 여부를 재점검하고, 점화장치 스위치를 끄고 키를 제거해야 한다.



이어 주배터리와 기타 보조 12V 배터리를 분리하고 모든 배터리 단자의 전기를 단락 시키는 것이 첫 번째 단계라 볼 수 있다.

첫 단계를 마쳤다면, 배터리가 연결된 고압 케이블 터미널을 분리하기 전 전압계로 터미널 간 전압이 흐르는지 확인한다.

전압이 흐르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연결 케이블을 분리하고 절연 테이프로 감싸야 한다. 혹여 전압이 흘러 작업자가 상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위의 과정이 모두 끝이 났다면 다음은 차체에 장착되어 있는 배터리를 회수하는 일이다.



대게 차 바닥에 위치하고 있는 배터리를 회수하기 위해서는 차를 리프트에 올려야 하며, 배터리 덮개를 제거해야 한다.

단,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엄청난 무게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러 명이 함께 작업하는 것이 좋고, 배터리를 받칠 수 있는 리프트를 사용해야 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차체에서 떼어낸 배터리는 다시 한 번 전압이 흐르는지 확인하고, 절연 테이프로 케이블 연결부를 마감시켜야 한다.

안전하게 탈거된 전기차 배터리는 랩으로 감싸고 차량의 정보가 적인 별도의 박스에 포장되고, 지정된 장소에 보관된다.

폐배터리의 가치는 1Kwh 당 약 100달러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르노삼성의 SM3 Z.E.에서 탈거된 폐배터리는 약 2,400달러의 가치를 가지고 있어 새로운 자원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높다.



폐배터리 부품 등을 재사용하게 된다면 전기차를 가지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방법이 더욱 다양해진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기차 배터리 해체 시연회를 열은 인선모터스 박정호 사장은 “전기차 배터리는 과충전, 정전기로 인한 폭발 및 화재 위험이 매우 크고 해체 과정에서 감전 사고의 위험성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전문 인력과 전문 장비가 갖춰진 장소에서 안전 복장을 착용한 뒤 해체가 이뤄져야 한다”라며, “위험성을 가지고 있는 폐배터리에 관한 관련 기준이 조속히 마련되어 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름 비밀번호